박재삼 Tag

01 8월 천년전의 그대로 아직도 우리는

천년전의 그대로 아직도 우리는 천년전에 하던 장난을 바람은 아직도 하고 있다. 소나무 가지에 쉴새 없이 와서는 간지럼을 주고 있는걸 보아라 아, 보아라 보아라 아직도 천년전의 되풀이다. -박재삼, 천년의 바람中에서- 석가탄신일을 잘보내셨나요. 석탄일 아침, 아들과 함께 남한산성 암자로 맛있는 비빔밥을 먹으러 가는 길에 텃밭에 잠시 들러 무럭무럭 자라는 고추랑 상추랑 옥수수를 살폈습니다. 바람이 좋아 아들과...

Read More